세비야 매력 & 명소
Enforex

세비야 매력 & 명소

산타 크루스 구역
산타 크루스 구역보다 더 로만틱한 곳은 없습니다: 하얗게 칠한 정면, 꽃이 걸려있는 철재 발코니, 상상할 수 있는 가장 좁고 구불구불한 길과 많은 매력적인 실내정원은 세비야의 역사적인 유대지구의 특징을 보여줍니다. 여러분은 수많은 어느 커피숍 테라스에서 향이 그득한 커피와 태양을 즐길 수 있습니다.

플라멩코 & 스페인 민속
스페인 민속의 심장부라 할 수 있는 세비야는 투우나 플라멩코 쇼를 경험하기에 최고의 장소입니다. 세비야는 거리에서 특별한 행사에 물방울 무늬 드레스를 차려입은 숙녀라든지 또는 즉흥적인 일류 플라멩코를 만날 수 있는 거의 드문 장소 중에 하나입니다. 안달루시아 문화에 대해 깊이 이해하고 싶다면, 세비야 저희 학원의 스페인어 + 플라멩코 코스를 알아보세요!

필라토스의 집
산타 크루스의 꾸불거리는 길 깊숙이에 있는 매력적인 '카사 데 필라토스'는 - 보통 안달루시아식 궁의 "원형"으로 여기는 - 종종 수리중인 알카사르를 대신해 찾는 관광객 무리를 너그럽게 봐줍니다. 15세기 말과 16세기 초로 거슬러 올라가는 왕궁은 믿기 어려운 타일 작업, 웅장한 안마당, 조용한 정원과 그 외 많은 것에 영향을 준 이탈리아 르네상스와 스페인 무데하르의 조합을 자랑합니다.

황금탑
과달끼비르 강 동쪽 강기슭에 있는 이 13세기 탑은 한 때 도시와 그곳의 사람들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전체에 세워진 거대한 벽의 핵심 부분이었습니다. 오늘날, 놀랍고 신기한 배 박물관과 함께, 도시에서 가장 먼저 찾는 인기있는 상징물 중에 하나입니다.

대성당 & 알카사르
세비야 중앙에 있는 2개의 기념비인 대성당과 알카사르는 매력적인 이문화간 역사가 구현되어 있습니다. 500년 넘게 세비야는 "알-안달루스"라고도 불리는 스페인 이슬람 제국의 수도였습니다. 1258년 가톨릭 레꼰키스타에 의해 회복되고 나서, 도시는 호화스런 왕실의 인기있는 장소였고 이 후, 거대한 가톨릭 제국을 위한 신세계 재물의 저장소였습니다.

카테드랄(대성당)과 알카사르 둘은 깊게 뿌리내린 이문화간의 영향을 보여주는데요. 대성당은 알모하드 왕조(1130-1269년, 알-안달루스를 포함해 멀리 리비아세어 아프리카 북부를 통치한 이슬람 왕조)가 절정에 달했을 때 지어졌지만, 모스크(이슬람의 대사원)에 수반된 미나레트(아랍어로 '등대'라는 뜻으로 이슬람 사원의 기도시간을 알려주는 탑)만이 "히랄다"로 남아있습니다. 여러분은 나란히 있는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미나레트의 하나와 가장 큰 대성당을 한 번에 볼 수 있습니다. 7세기 이슬람 왕궁으로 처음 지어진 불후의 알카사르는 15세기 왕실 거주지로 개조되었습니다. 이 인상적인 건물은 이슬람교 예술인들이 크리스천 땅에 작업한 공예 양식인 무데하르 건축의 좋은 사례입니다.


지금 여러분의 코스를 선택, 수강하세요!

20가지의 스페인어 코스에서 선택할 수 있습니다.